전체기사 정치경제생활/문화사회오피니언/칼럼스포츠기타
사설/칼럼  기획/탐방  기고/투고  미담/선행  건강/환경  알림마당   자유발언대알림마당유머광장부동산 광장자유게시판기사제보
편집 2020.01.22 [17:02]
청렴한 공직세상을 꿈꾸다
- 안준석 충청지방통계청 서산사무소장 -
 
서산뉴스
▲     © 서산뉴스

  청렴은 ‘공직자의 기본’ 덕목이다. 공직자 모두 청렴해지는 세상이 가능할 것인가? 공직자 스스로 청렴하고자 하는 굳은 마음이 없다면 힘든 일일까? 필자는 공직자들이 청백리(淸白吏) 정신을 가지는 것으로 청렴한 공직자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청백리(淸白吏)란 ‘청빈한 생활 태도를 유지하고 벼슬길에 나아가서 봉공(奉公)하는 자세를 흩뜨리지 않으며 백성들을 마치 부모처럼 어루만지는 선비의 전형’을 뜻한다.

 

  조선 시대에 청백리로 뽑힌 사람이 모두 218명인데 조선왕조 500여 년 동안에 청백리로 뽑힌 사람이 겨우 이 정도니 그만큼 청렴한 삶을 살기란 쉽지 않아 보이기도 한다.

 

  그렇지만 세조 때 청백리 곽안방 선생의 일화를 살펴본다면 청백리의 삶이 그렇게 어려운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곽안방 선생이 익산 군수 임기를 마치고 귀향할 때 말 한 필을 타고 왔는데 아무도 그가 태수(太守)였는지 몰랐다고 한다.

 

  또한 짐 속에 관아의 자물쇠가 섞여 들어왔는데 대로(大怒)해 그 자리에서 다시 먼 길을 돌아 관아로 돌려보냈다고 한다. 이 일화는 청렴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생각한다.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면 곽안방 선생이 군수였는데 고작 말 한 필을 타고 귀향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고, 관아의 자물쇠 정도는 그냥 가지고 있을 수 있다고 여길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사소한 것을 당연하다고 여기는 것부터 청렴과 멀어지는 것 아닐까? 작은 것일지라도 하나씩 실천해 나간다면 그것이 청렴의 시작인 것이다.

 

  청렴이 부정청탁이나 뇌물수수와 같은 무거운 일들과 관련된 경우가 많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 청렴은 기본적이고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작은 일에서 시작된다.

 

  특히 공직자들은 자신의 맡은 바 업무를 법과 규정에 의거 신속 · 친절 · 공정하게 처리하는 것이 청렴의 기본일 것이다. 또한 성실하고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국민과 지역주민을 위하여 봉사한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공직자의 청렴은 기본적인 규정과 복무를 지키는 것, 작은 친절과 배려, 국민을 위하는 마음가짐으로부터 시작되며 이러한 마음가짐은 청렴이 일상이 되도록 이끌 것이다.

 

  필자는 모든 공직자가 청렴을 공직생활의 가장 으뜸으로 추구하여 공직에 머물며 어떠한 일을 하여도 청렴에 어긋나지 않는 세상과 청렴을 강조하지 않아도 모두가 청렴한 세상을 꿈꿔본다.


기사입력: 2019/11/14 [20:19]  최종편집: ⓒ 서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산시,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로 건강한 설 명절 당부
많이 본 뉴스
회원약관 회사소개 대표이사 인사말 정관 임원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 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후원계좌 : 농협 301-0025-0754-71(예금주 : 서산뉴스)
서산뉴스 / 주소 : 충남 서산시 남원2길 19 / 발행인 : 박승만 / 편집인 : 박승우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승만 / 대표전화 : 041-667-0407
Copyright 2008 서산뉴스. 등록번호 : 충남 아 00046. 등록일 2008년 10월 1일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eosan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