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지역특화 스마트팜 육성... 농촌지역 활성화 ‘온힘’
- 중소원예농가 스마트팜 보급, 청년자립형 스마트팜 지원, 스마트팜 사관학교 등 운영 -
 
주은혜

  서산시는 지역특화 스마트팜 육성에 총력을 기울이며 농촌지역 활성화에 앞장선다.

 

▲ 김갑식 소장이 tl청 브리핑룸에서 지역특화 스마트팜 육성 청사진을 밝히는 모습     © 서산뉴스

 

  시는 5월 1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의 청사진을 밝히고 스마트팜 보급 방안을 제시했다.

 

  김갑식 서산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업인구 감소와 농촌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감소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의 조성과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은 부석면 가사리 1457-1번지 5㏊ 일원에 200억 원을 투입해 임대형 온실을 조성하고 이를 청년 농업인에게 3년간 임대하는 사업이다.

 

  온실은 2개 동으로 총 4.1㏊ 규모로 조성하며 최대 24개 농가가 입주해 딸기, 파프리카, 오이, 토마토 등 작목을 재배할 예정이다.

 

  시는 2023년 11월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 사업’ 공모에 선정했으며 올해 2월부터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해 5월 용역 최종보고회를 마쳤다.

 

  시는 6월 중 농림축산식품부의 승인을 통해 기본 계획을 확정하고 2026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김 소장은 스마트팜 보급을 위해 ▲중소원예농가 스마트팜 보급 ▲청년자립형 스마트팜 지원 ▲스마트팜 사관학교 운영 등 사업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중소원예농가 스마트팜 보급사업은 시설 면적 1㏊ 미만의 원예 농가를 대상으로 스마트팜 시설 신축 또는 리모델링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12개 농가에 대한 지원을 완료했다.

 

  ▲청년자립형 스마트팜 지원사업은 스마트팜 활용 역량을 갖추고 사업 부지를 확보한 18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 농업인의 스마트팜 온실 신축을 지원한다.

 

  ▲스마트팜 사관학교는 영농 경험이 부족한 청년에게 스마트팜 시설하우스 운영 경험 및 기술 습득을 위해 추진하며 농업기술센터 내 스마트팜 온실을 조성하고 2년간 대여해 교육한다.

 

  지난해 12월 교육장 공사가 완료했으며 시설보강을 거쳐 올해 8월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갑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스마트 농업 보급을 통해 고령화되는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한 고소득 부가가치를 창출의 토대를 다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5/16 [20:29]  최종편집: ⓒ 서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