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정치경제생활/문화사회오피니언/칼럼스포츠기타
사설/칼럼  기획/탐방  기고/투고  미담/선행  건강/환경  알림마당   자유발언대알림마당유머광장부동산 광장자유게시판기사제보
편집 2020.04.07 [06:04]
공유토지 분할 서두르세요!
-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오는 5월 22일 종료 -
 
주은혜

  서산시는 한시적으로 시행중인「공유토지 분할에 관한 특례법」이 오는 5월 22일 종료됨에 따라 신청을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시행중인 공유토지 분할에 관한 특례법은 건축물은 각자 소유하고 있으나 토지의 소유자가 2인 이상의 공유지분으로 돼 있어 매매, 신축, 증ㆍ개축 등 소유권 행사에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토지 중 건폐율, 용적률, 분할 제한 면적, 이격거리 등의 기준에 못 미쳐 분할할 수 없던 공유토지를 현재의 점유 상태를 기준으로 분할 가능하게 한 한시법이다.

 

  분할 신청 대상은 공유자 총수의 3분의 1이상이 해당 토지에 건축물을 소유하는 방법으로 1년 이상 자기지분에 해당하는 토지를 점유하고 있는 공유토지로, 공유자 총수의 5분의 1이상 또는 20인 이상의 동의를 얻어 시 토지정보과에 신청 할 수 있다.

 

  각 공유자가 점유하고 있는 상태를 기준으로 분할하되 공유자간 점유상태와 다르게 분할하기로 합의된 경우에는 그 합의에 따라 분할 할 수 있으며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판결이 있었거나 소송이 진행 중인 경우에는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공유토지분할은 지적공부정리 수수료를 전액 면제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유물 분할등기까지 시에서 촉탁해 줌으로서 등기비용을 절감 할 수 있고 공유물 분할 소송이 필요 없게 돼 소송에 따른 비용도 줄이는 등 토지소유자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감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무철 토지정보과장은“이번 공유토지 분할로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각종 개발 사업 시 공유자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등의 재산권행사에 따른 불편 해소로 지역개발을 촉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토지를 공동으로 소유해 이용이나 재산권 행사에 불편을 겪던 분들은 특별법 만료 전 분할 신청을 서두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특례법으로 현재까지 53필지에 대해 지적공부정리 및 관할 등기소에 단독 소유로 공유물 분할 등기를 완료했다.


기사입력: 2020/02/26 [11:46]  최종편집: ⓒ 서산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의회,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에 온힘
많이 본 뉴스
회원약관 회사소개 대표이사 인사말 정관 임원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 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후원계좌 : 농협 301-0025-0754-71(예금주 : 서산뉴스)
서산뉴스 / 주소 : 충남 서산시 남원2길 19 / 발행인 : 박승만 / 편집인 : 박승우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승만 / 대표전화 : 041-667-0407
Copyright 2008 서산뉴스. 등록번호 : 충남 아 00046. 등록일 2008년 10월 1일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eosan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