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용버스터미널, 명품 화장실로 리모델링
- 터미널 시설이 전반적으로 노후화 됐으며 부대시설도 부족한 상황 -
 
서산뉴스

  서산시가 추진하는 공용버스터미널 시설개선 사업이 궤도에 올랐다.

 

▲ 서산시 공용버스터미널 전경     ©서산뉴스

 

  시는 공용버스터미널 화장실을 휴게소 수준 이상의 명품 화장실로 탈바꿈하기 위한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시의 중심부에 위치한 공용버스터미널은 1980년에 완공되어 도심 상권 형성의 핵심역할을 담당하며 시의 발전에 기여했으나 39년간의 사용으로 터미널 시설이 전반적으로 노후화 됐으며 부대시설도 부족한 상황이다.

 

  그 동안 시는 지난 2013년 버스하차장 안전펜스 설치, 대합실 내 천정공사 및 매표소 개선, 행선지 및 시간안내판 교체와 지난 2015년 외벽도장, 버스주차장·탑승구 탄성포장, 지난 2016년에는 화장실 BTL 연결 사업, 버스주차장 탄성포장 등 노후 된 시설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시민들의 욕구를 만족 시키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총사업비 3억여원(도비 3800만원, 시비 1억7000만원, 자부담 9000만원)을 투입, 터미널 화장실의 전면적인 리모델링과 옥상 방수공사를 추진해 터미널의 시설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화장실은 기존 동편과 서편에 남여화장실이 함께 위치한 것을 동·서편으로 남자화장실과 여자화장실을 분리하여 설치할 예정이며 아늑한 느낌을 주는 간접조명 방식을 도입하고 가용한 최대치의 환풍 시설을 설치해 냄새 없는 쾌적한 화장실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금년 내로 터미널 전면에 흡연실(부스)도 설치할 예정이며 터미널 흡연실이 설치되면 터미널 이용객들의 간접흡연 문제와 담배꽁초 무단투기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 문제는 상당 부분 해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맹정호 시장은 “이번 터미널 시설개선사업이 새로운 변화를 나타내는 민선7기의 상징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시민 모두가 쾌적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명품화장실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터미널 화장실 리모델링 공사를 12월 말까지 완료하고 새롭게 변화된 터미널 화장실을 선보일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10/28 [11:21]  최종편집: ⓒ 서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